롯데제과 새소식
뉴스 자료실
 
롯데제과 ‘로스팜’, 국내 최대 돈육 함량 ‘로스팜97’로 재탄생
2023-01-04

 

 

 

- 국내 최고 수준인 97% 함량의 돼지고기 담아 뛰어난 풍미와 식감 자랑

- 1983년부터 순수 국내기술로 만든 최초의 국내 생산 사각캔햄 ‘로스팜’

- 우수한 품질 바탕으로 국가별 맞춤 제품 수출 확대하며 한국 캔햄 무역흑자 이끌어

 


 

 

롯데제과는 캔햄 브랜드인 ‘로스팜’이 국내 최고 수준의 돈육 함량을 자랑하는 ‘로스팜97’로 재탄생했다고 22일 밝혔다. 돼지고기 함량 97.05%로 압도적인 비율을 자랑하는 캔햄이다.

 

로스팜은 1983년 6월 국내 최초로 생산된 순수 우리 기술 사각캔햄 브랜드다. 그 전까지 국내에서 캔햄은 원형 통조림 형태로만 생산되다, 로스팜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도 사각캔햄이 생산되기 시작했다. 해외 로열티 없는 순수 국내기술과 노하우를 내세운 로스팜은 출시 39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국내 캔햄 시장의 대표주자로 자리잡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로스팜97은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한 캔에 97% 함량의 돼지고기를 가득 담은 것이 특징이다. 국내 캔햄 역대 최고 수준의 돈육 함량이다.

 

돈육 함량이 제품 구매 만족도를 가장 크게 좌우한다는 소비자 조사 결과로부터 로스팜97의 개발이 시작됐다. 0.1% 단위로 쪼개 배합을 달리하며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최적의 배합 비율을 찾을 수 있었다. 97.05%는 햄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리면서 기술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최대의 돈육 함량 수준인 것이다.

 

이를 잘 나타내기 위해 제품명도 ‘로스팜 97’로 변경하고, 패키지 디자인도 눈에 잘 띄는 밝은 색으로 바꿨다. 롯데제과는 돼지고기를 아끼지 않고 꽉 채운 프리미엄 캔햄인 로스팜97을 전면에 내세워 집밥족의 높아진 입맛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우수한 품질력을 바탕으로 국산 캔햄 수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재 국산 캔햄 수출 중량의 절반 이상이 롯데제과에서 생산한 캔햄일 정도다. 롯데제과의 수출 노력에 힘입어 우리나라는 지난해 처음으로 캔햄 무역수지 흑자국이 됐다. 롯데제과 캔햄은 싱가포르 포함 대만, 홍콩,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에 수출되고 있고, 추후 인도네시아, 일본 등으로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로스팜97은 현재 구현 가능한 가장 높은 돈육 함량의 캔햄으로 높아진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제품”이라며, “국내 최초의 사각캔햄을 만든 롯데햄의 기술력으로 우수한 품질의 국산 캔햄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첨부: 롯데제과, ‘로스팜97’ 사각캔햄 신제품 출시 사진 1부.